[총원소식] 총회 대의원들 프란치스코 교황님 알현

2021-09-14
조회수 130


총회 대의원들 프란치스코 교황님 알현


 

(지난 9월 9일 수도회 총회 폐막을 며칠 앞두고, 총회 대의원들이 프란치스코 교황님을 알현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한 바티칸 뉴스의 보도를 전합니다.)


Antonella Palermo / 번역 김호열 신부

프란치스코 교황은 9월 9일 오전 바티칸에서 일반적으로 글라렛선교수도회로 알려진 티없으신 성모성심의 아들들의 선교 수도회(Missionari Figli del Cuore Immacolato di Maria) 총회 대의원들의 예방을 받았다. 약 3000명에 달하는 전체 회원을 대표해 전 세계에서 1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총회는 마태오 바타마탐 신부를 총장으로 재선임했다. 수도회 출신 아퀼리노 보코스 메리노(Aquilino Bocos Merino) 추기경이 교황을 예방한 총회 대의원들을 동행했다.

증거자와 경배자: 서로를 먹여 살리는 두 차원

교황은 “(그리스도 안에) 뿌리내림으로써 담대하게”라는 수도회 총회 주제를 언급하면서, 그러한 삶의 방식에 충실하기 위한 기본 전제는 기도와 관상의 삶이라고 명확하게 말했다. 아울러 이 결합이 “여러분을 다른 이들을 위한 거울로 만들기 위해 ‘거울’이신 그리스도를 관상할 수 있게 해준다”고 강조했다.

“여러분의 선교 사명이 진정으로 열매 맺기를 원한다면, 선교를 관상과 주님과의 친밀한 삶에서 분리해서는 안 됩니다. 증거자가 되길 원한다면 경배자가 되는 것을 멈춰서는 안 됩니다. 증거자와 경배자는 복음의 중심에서 서로 만나는 두 단어입니다. ‘그들을 당신과 함께 지내게 하시고, 그들을 파견하시어 복음을 선포하게 하셨다’(마르 3,14 참조). 서로를 먹여 살리는 두 차원입니다. 하나가 없으면 다른 하나도 존재할 수 없습니다.”

교황은 연설 원고를 잠시 내려놓은 다음, 주워들은 말만 듣고 아는 체하는 남녀 축성자들을 만나는 게 얼마나 슬픈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주님 앞에서 시간을 보내며” 기도 안에서 자기 자신을 찾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교황은 나태함이나 너무 많은 활동이 하느님의 눈길을 마주하는 데 있어 장애가 되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웅변적인 비유를 들어 우리가 우리의 나약함을 깨닫지 못하고, 사도직 수행에 있어서 우리 자신을 마치 무적의 “타잔”처럼 나타내 보인다면 하느님께서 당신의 능력을 나타내실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복음을 이념이 아닌 지침서로 사용하기

교황은 “사랑에 불타올라 가는 곳마다 사랑의 불꽃을 전하는 사람들”(회헌 총칙 9항)이라는 글라렛 수도자들의 두드러진 특성을 말하고 있는 글라렛선교수도회의 회원 총칙을 인용하며, 유일한 확신이신 주님의 사랑에 불타오르게 하는 열정과 헌신을 새롭게 하라고 초대했다. 이어 이것이 “여러분을 희망의 사람”이 되게 한다며, 이 희망은 그 사람을 “실망시키지 않고 두려움을 모르게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교황은 “갈라진 마음”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스로를 최고라 생각하고 자신의 “기마”과 “병거”, 곧 자신의 힘만 믿으며 개인의 안녕과 권력을 강박적으로 추구하는 “영적 세속성”(교황 권고, 「복음의 기쁨」(Evangelii gaudium), 93항 참조)에 빠지는 것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수도자들의 삶과 선교적 선택의 기준은 예수님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세상의 영과 함께 살 수 없고 주님을 섬기는 체하며 살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복음의 가치에 기반해 실존을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절대 복음을 도구적인 방법이나 이념으로 이용하지 마십시오. 매순간 복음의 선택과 ‘기도와 수고 안에서 예수님을 닮고 따르고, (…) 항상 그리고 오직 하느님의 영광과 영혼들의 구원만을 추구하고자 하는’(성 글라렛) 열렬한 열망으로 인도되도록 복음을 지침서(vademecum)로 사용하십시오.”

교황은 연설 원고 없이 “영적 세속성은 여러분을 내면으로부터 변질시키기 때문에 끔찍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영적 세속성이 교회 안에 스며들면 엄청난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한 앙리 드 뤼박 신부의 『교회에 대한 성찰』을 읽었을 때 큰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선교는 “가까이 있는” 것이지 창가에서 바라보는 게 아닙니다

교황은 축성 생활에 필요한 선교적 담대함이 복음에 뿌리를 두는 데서 나온다고 말했다. 따라서 “삶의 노화에 저항하는 노인들과 영혼의 노화에 저항하는 젊은이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교황은 아무도 가고 싶지 않은 곳, 복음의 빛이 필요한 곳으로 가기 위해 자기 자신에게서 나와 사람들과 함께 일하라고 초대했다. 

“여러분의 선교는 ‘멀리 떨어진 것’이 아니라, 가까이 있는 것, 근접성이어야 합니다. 선교를 수행함에 있어서 창가에서 바라보거나 멀리서 호기심을 갖고 관찰하는 것만으로 만족해서는 안 됩니다. 글라렛 성인의 모범에 따라 여러분은 그저 현실의 구경꾼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삶의 여정에서 마주치는 죄의 현실을 변화시키기 위해 현실에 참여하십시오. 많은 동시대인들이 경험한 비극 앞에서 수동적으로 행동하지 말고, 인간의 존엄성과 인간의 기본적 권리 존중을 위한 투쟁에 온전히 헌신하십시오.”

교황은 또한 글라렛 수도자들이 수도회 영성의 역사를 다시 읽고, 말씀과 시대의 표징에 비춰 영성의 활력으로 자신을 가득 채우라고 초대하면서, 다음과 같이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축성 생활은 물과 같아 흐르지 않으면 썩습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세상을 다시 깨우고 깨우칠 수 있는 예언적 삶”이 생겨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유행의 결과 중 하나: 필수적인 것에 집중

교황은 글라렛 수도자들에게 수많은 태만과 수많은 두려움에서 자유로워진 삶을 주문했다. 태만과 두려움은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담대하고 용감한 축성 생활 그리고 우리의 부족함에서 해방되고 자유로워진 수도 생활을 바라는 시대의 요구에 이르지 못하게” 한다. 교황은 예수님이 진정한 확신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저는 이것이 우리의 많은 거짓된 확신을 의심하게 만든 코로나19 대유행의 최고의 결과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번 총회가 여러분으로 하여금 오늘날의 축성 생활을 정의하는 본질적인 요소들에 집중하도록 인도하기를 바랍니다. 곧, 하느님과의 관계를 향상시키는 축성, 형제들과의 진정한 관계를 최우선으로 하는 공동체 안에서의 형제적 삶, 여러분을 밖으로 나아가게 하고 다른 이들, 특히 가난한 이들을 만나기 위해 그리고 그들을 예수님께 인도하고자 밖으로 나아가기 위해 자신에게 집중하지 않게 하는 요소들 말입니다.”

교황은 오늘날의 현실과 같은 상황에서도 특히 자신의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는 바를 강조하면서 연설을 마무리했다. 곧, 유머감각을 잃어버리지 않는 것이다. “유머감각은 기쁨의 은총이며, 기쁨은 성덕의 한 차원입니다.”

 

https://www.vaticannews.va/ko/pope/news/2021-09/il-papa-ai-clarettiani.html



풋터 로고

주소 :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104

전화번호 : 02-743-7026      팩스 : 02-743-7027

이메일 : cmfkorea@catholic.or.kr

COPYRIGHTⓒ CLARETIANS.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S

풋터 로고

주소 :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104      전화번호 : 02-743-7026      팩스 : 02-743-7027      이메일 : cmfkorea@catholic.or.kr

COPYRIGHTⓒ CLARETIANS.  All Rights Reserved.